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박영석)은 국비 4억을 확보하여 지역예술가를 위한 지원에 직접 나설 계획이다. 2월에 신설한 대구예술인지원센터를 통해 한국예술인복지재단과 함께 진행하게 되는 ‘예술인 파견 지원사업-예술로(路)’는 기업(기관)에 파견할 총 50명의 지역예술인을 선발하여 활동 종류에 따라 매월 120만원에서 140만원을 활동비로 지급하는 예술인 복지 사업이다.


‘예술인 파견 지원사업-예술로(路)’는 ‘예술인 일자리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사업으로 예술의 가치를 이해하는 기업(기관)에 예술인을 파견하여 해당기업(기관)과 예술가가 예술적 협업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사업이다. 모집대상은 대구·경북 소재 기업(기관)과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대구·경북권 거주 예술인이 대상이며, 공개 모집을 통해 선정된 기업(기관) 및 예술인은 6개월간 본격적인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협업 프로젝트의 유형은 조직문화개선, 교육훈련, 복리후생, 제품기획, 홍보마케팅, 사회공헌활동 등 6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사업은 기획형과 협력형 두가지 유형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 기획형은 기업(기관)과 예술인이 사전에 팀을 이뤄 사업을 지원 신청하는 방식이다. ▲ 협력형은 기업(기관)과 예술인을 각각 개별적으로 공모를 통해 모집하여 매칭시켜주는 방식이다. 


모집인원은 총 50명으로 본 사업에 참여하는 예술인은 6개월간 매월 10일, 30시간 이상의 활동을 하고 월별 활동보고서를 제출한 후 리더예술인은 140만원, 참여예술인은 120만원의 활동비를 지급 받는다.


이번 사업은 예술분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적극적인 예술인 복지 실현을 목적으로 예술인에게는 본업과 병행하여 경제적 안정의 기회를 제공하고, 참여 기업(기관)에게는 예술 활동의 결과물을 통해 조직의 역량과 기업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사업 일정 및 참여 신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4월 중 대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dgfc.or.kr)를 통해 공고될 예정이다.



김병택 기자  news2769@naver.com

저작권자 © 영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