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기부자가 힘든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해운대구 우1동 행정복지센터에 100만 원을 기부해 지역사회에 온기를 전했다.

 

주변에 알리지 않고 이웃을 돕고 싶다는 뜻을 전한 기부자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우1동 행정복지센터에 총 1,200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행정복지센터는 기부금 전액을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에 기탁해 기부자 뜻에 따라 저소득가정을 위한 복지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김영순 우1동장은 “코로나와 폭우로 힘든 상황 속에서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신 후원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우1동 주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일 기자  news2769@naver.com

저작권자 © 영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